티스토리 뷰


인기 배우이자 가수인 임채무가  운영 중인  놀이공원 두리랜드의  개장 계획의 뜻을 밝히고 있습니다.

임채무는 24일 일간스포츠와의 통화내용 에서 두리랜드는 내 삶의 일부다. 그래서 계속 유지하고 싶은 마음의 뜻을 전달 했다고 합니다.

두리랜드의 소재는 경기도 양주시 장흥에 있는 놀이공원입니다. 임채무가 1989년 개인적인 돈 130억 원의 거금을 들여 개장을 했다고 합니다. 3000평 수준ㅗ의 어마어마한 규모로 10여 종에 달하는 놀이기구와 현존 아시아에서 가장 큰 점플린으로 화제가 되었었습니다. 2006년 아무래도 무료로 운영이 되었었기 때문에 경영난으로 3년간 운영이 중단됐었고 지금은 리모델링 공사 때문에 영업을 하고 있지 않는 중입니다. 그큰 놀이공원이 무료로 운영됐기 때문에 유지비가 상당했습니다, 그렇지만 올해 말에 완공을 목표로 열심히 신축공사를 진행 하고 있습니다.


임채무는 이날 전해진 소송 건에 대해 오래 전 얘기 라며 말을 아꼈습니다. 이미 끝난 일인데 연예인이라서 문제가 더 시각화 되는것을 꺼려 했습니다. 두리랜드는 지난해 부터 외부의 시설들을 허물어버리고 실내로 바꾸려 공사 중입니다. 비가 내리고 눈이 오고 미세먼지가 심하면 놀이동산은 발길이 끊기므로 . 실외에서 실내로 바꾸는 작업을 하게 됐고 온냉방을 가동해야 하므로 더이상 입장료를 무료료 하는 건 힘들 것 같다고 전달 했습니다. 그렇지만 다른 테마파크처럼 비싼 입장료를 받진 않을 것이라고 말 하고 있습니다.


일부에서는 이런 임채무를 걱정하고 있습니다. 수익이전혀  없는데 두리랜드로 밑빠지 독에 물붓는 거 아니냐는 걱정이라고 합니다. 두리랜드에 집착하는 이유에 대해  자신의 삶의 일부이며. 나이가 들다보니 점점 설 자리가 없어지고 있다. 아이들과 함께 노는게 낙이다. 어린 친구들이 내가 꾸민 공간에서 웃으며 재미있게 놀아준다면 그걸로 만족한다 고 너털웃음을 지었다고 합니다.


서울중앙지법 민사항소6부 부장 김행순은 이모 씨가 임채무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 소송에서 이 씨의 항소를 기각했다고 합니다. 이씨가 말하는 손해배상의 주된 내용은  임채무가 동의 없이 임의로 놀이기구를 철거하거나 매출액이 적은 곳으로 이전 설치했다며 '놀이기구의 매출감소로 4127만원의 손해를 입었으니 임씨가 배상해야 한다'고 주장했다고 합니다.


임채무는 '놀이기구를 철거한 이유는 이씨가 정비 및 수리 의무를 다하지 않아 잦은 고장 등으로 안전사고 발생이 우려됐기 때문이다. 6대를 이전한 것은 철거후 사용하지 않음이 아니라 순환 배치한 것에 불과하다'고 반박했습니다. 그런 그의 뜻이 통해 법원은 1심과 2심 모두 임채무의 손을 들어줬다고 합니다.

아이들을 사랑하고 순수한 동심으로 자신의 뜻을 꿋꿋이 이어나가는 모습 정말 멋있다고 생각합니다. 물론 지인들은 사실 걱정이 많이 될거라 생각합니다. 하지만 자신이 좋아하고 하고 싶은 일을 해나갈수 있는것도 하나의 행복이라 생각합니다. 멋있는 배우 임채무 응원 합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