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양예원 첫 재판 억울하지만 반드시 진실은 밝힐 것

자신의 노출 사진 사건과 관련해 유명 유튜버 양예원이 드디어 입을 열었습니다.

5일 자신의 반나체 노출 사진을 유포한 모집책 B씨와 관련한 재판에 출두한 양예원이 많이 힘들고 두렵지만 "더 견뎌내겠다"며 미투 운동을 이어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이날 재판이 끝난 후 모습을 드러낸 양예원은 지난 7월 투신 자살한 스튜디오 실장 A씨의 죽음을 추모하는 발언을 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앞서 양예원은 지난 5월 자신의 SNS를 통해 과거 피팅모델 계약 이후 스튜디오에서 20명의 남성들에게 둘러싸여 노출이 심한 속옷을 입고 강압적인 촬영과 성추행을 당했다며 실장 A씨를 가해자로 지목했었습니다. 


이에 양예원을 향한 동정 여론이 형성됐으나 가해자로 낙인이 찍힌 A씨가 최근 억울하다는 유서를 남긴 채 투신 자살하면서 사건은 급반전으로 두 사람에 대한 여론의 반응은 정반대로 형성됐었습니다.


이 영향으로 양예원은 '코스프레 논란' 등에 휩싸여 힘든 시간을 보냈었습니다.그녀는 자신의 SNS를 통해 "세상이 비정하게만 느껴졌다"며 "끝까지 힘내서 진실을 반드시 밝힐 것"이라는 내용의 글을 게재하며 억울함을 주장했습니다.

한편 양예원이 스튜디오 실장 A씨의 투신 자살에도 강경 입장을 밝힌 가운데 경찰의 수사를 통해 어떠한 진실이 밝혀질지 앞으로의 귀추가 주목되는 상황입니다.

진실은 어떻게 해서든지 밝혀 지게 되어있습니다. 용기를 낸 만큼 억울함 없이 정확한 수사로 마무리 되었으면 합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