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제천 여고생 투신 사망자가 동급생으로부터 위협적인 발언을 들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3일 제천경찰서에 따르면 전날(2일) 오후 2시 50분경 제천시에 위치한 한 건물 앞에서 여고생 A(16)양이 피를 흘린 채 발견됐습니다. A양은 병원에 이송됐지만 5시간여 만에 결국  숨진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제천의 여고생 A양은 5층 건물에서 투신해 숨진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유가족에 따르면 A양이 방학 중 친구와 싸움이 있은 뒤 학교에 가기를 꺼려 한 것으로도 알려졌습니다. 특히 한 동급생으로부터 "개학하면 가만두지 않을 것"이라는 위협적 발언을 들었다는 정황도 포착 되었습니다.


한편 제천 경찰은 제천 여고생 A양이 학교폭력 피해자로서 처지를 비관해 투신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수사를 진행 중입니다. 특히 제천 여고생 A양의 투신을 최초 신고한 학교선배 B(18) 등 주변 인물들을 중심으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합니다.


한 순간의 충동으로 이런 길을 택하진 않았을 터인데 작은 몸으로 얼마나 힘들게 고민 했을까 ...정말 안타까운 마음 뿐입니다. 아이의 세상에 참견이 아닌 참여로 함께 대화 하고 그 세상의 구성원으로 인정 받게 되면 아이는 마음을 열고 어른들에게 모든걸 얘기 한다고 봅니다. 어른에게 말해도 들리지 않는 공허한 외침이 되어 버리면 아이는 혼자 고민하다가 결국은 어떤게 옳은 결정인지도 모르게 잘못된 결정을 내리게 된다고 봅니다. 이제 부터라도 아이와의 대화로 아이의 세상으로 참여해 그 구성원으로 아이의 의견을 존중하고 귀담아 들어야 할때 입니다.

더이상 이런 일로 안타깝게 반짝여야 할 별들이 떨어지는 일은 없어야 합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