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이름만 들어도 다들 아시는 비타민 '레모나'를 주력의 제품으로 생산하는 경남제약이 상장폐지 위기에 놓였습니다. 소액주주 5000여 명이 큰 타격을 입을 것으로 예상이 되는 가운데 한국거래소가 내달 상장폐지 여부 등을 최종심의후 의결할 예정입니다.


한국거래소는 지난 14일 기업심사위원회를 긴급 개최하고, 그 결과 경남제약에 대한 주권 상장폐지를 결정했다고 공시했습니다.


한국거래소측은 "규정에 따라 15일 이내(2019년 1월 8일 예정)에 코스닥시장위원회를 개최해 상장폐지 여부, 개선기간부여 여부 등을 심의 및 그에 대한 의결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많은 피해가 예상되는 경남제약의 소액주주는 지난 9월 말 기준 5252명으로 808만3473주(71.86%)를 보유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거래정지 당시 주가 기준 시가총액은 2116억원으로 소액주주들의 큰 피해가 우려되는 상황입니다.


현재 경남제약 홈페이지는 소액주주들의 불안과 불만을 야기하는 글로 접속이 마비된 상태 입니다.


경남제약은 지난 3월 증권선물위원회의 감리결과 매출채권 허위계상 등의 회계처리 위반사항이 적발돼 과징금 4000만원, 감사인 지정, 검찰 고발 등의 제재를 받은 바 있습니다. 이후 이문제로 경남제약은 상장적격성 실질검사 대상에 올랐고, 결국에는 주권 상장폐지 결정이 이뤄졌습니다.


1957년에 설립된 경남제약은 의약품 및 원료의약품 제조와 도매 소매업, 건강기능식품 제조판매업 등을 하고 있는 기업입니다. 전국 11개 지점에서 1만여 개 약품을 유통·판매하고 있으며, 우리들에게 친숙한 레모나 제품을 통해 국내 비타민 시장점유율 65% 이상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한 기업의 잘못된 행보로 인해 소액주주들이 피해를 입는 상황이 연출이 되고 있습니다.경남제약이 지금의 모습으로 거대해질수 있었던건 많은 소액주주들의 영향이 컸을 터인데 경남제약은 그에 대한 책임으로 소액주주들의 피해가 최소화 될 수 있게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봅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