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 요리연구가 이혜정의 지금 모습과는 다른 그녀의 잘 알려지지 않은 가족 이야기를 시작 합니다. 그녀는 알고보니 부유한 집안의 장녀였다고 합니다. 그녀의 아버지는 대기업의 일반 평사원 으로 출발해서 각고의 노력 끝에 그 기업의 최고 경영자가 되었다고 합니다.


이혜정의 아버지 이종대 씨의 이야기는 <성공시대>라는 다큐멘터리로 전국에 많은 사람들에게 알려진적도 있다고 합니다. 이런 아버지의 밑에서 성장한 이혜정은 “아버지의 인생을 닮고 싶다”,“ 아버지처럼 세상을 향해 노력 하며 살고 싶다“고 말합니다. 이혜정의 인생 멘토는 그녀의 아버지 였습니다.


아버지의 인생의 여정 자체를 그녀의 인생 교과서로 여기며 살았왔던 그녀는 이제 자신의 인생이 다른이에게 교과서가 될 차례가 되었습니다. 누구보다 힘든 시집살이를 했던 그녀는 몇 년 전 며느리 길예원을 맞이한 뒤로 1등 시어머니가 되고 싶다고 밝혔습니다. 며느리에게 좋은 시어머니가 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하고 있다는 이혜정은 자신의 며느리 시절 들었던 서운한 상황은 만들지 않고 기쁘고 좋았던 일들의 기억만 며느리에게 주싶다고 말했습니다.. 


한 달에 두 번 정도의 가족모임 식사를 하면서 서로를 이해하기 위해 노력하고 며느리를 향한 이혜정의 사랑과 정성은 극진한 진실성이 느껴 집니다. 며느리에게 고급 화장품을 선물하는 모습에 딸 고준영이 딸에 대한 관심은 없다며 불만 아닌 불만을 말할 정도로 며느리를 사랑하는 모습을 보였습니다.시어머니의 사랑과 정성에 보답하듯 며느리도 가족 식사 자리에서 남편 보다 시어머니를 먼저 챙기는 등 이혜정에게 1등 며느리가 되기 위해서 며느리와 시어머니의 노력하는 모습이 아릅답게 보입니다. 


미국에 살다 귀국한 아들 내외이다 보니, 떨어져 있었던 시간만큼 더 큰 애정을 보인다는 이혜정은 요리 연구가가 아닌 지금까지 방송에서 보지 못했던 사랑이 넘치는 시어머니 모습을 볼 수 있었습니다. 시어머니의 눈에 이혜정은 의사인 아들 고민환 박사에 비하면 언제나 부족하고 모자란 사람 이었다고 합니다. 이혜정이 시어머니에게 가장 크게 서운했던 것은 젊었을 적 분가를 했을 때라고 합니다. 


시어머니와의 어려운 시집살이에 그녀를 더욱 힘들게 했던 것은 바로 남편의 무심함이였다고 합니다. 의사인 남편은 학구파에 연구 밖에 몰랐기에 시집살이로 힘들던 그녀의 마음을 공감하고 보듬어 줄 여력이 없었다고는 하나 그런 남편이 그녀를 더욱 서운하게 한듯 보입니다. 


이제 결혼생활이 39년에 접어든 부부는 요즘도 티격태격 합니다. 그 이유는 남편의 식습관 때문입이라고 합니다.요리 연구가인 아내가 솜씨를 발휘하여 밥상을 차려도, 그정성은 온데 간데 없이 남편은 무심하게 채소만 집어 먹기 때문입니다. 아내는 남편이 채소만 먹어 영양소가 부족하지 않을까 걱정이 된다고 합니다. 이혜정은 최근 새로운 꿈이 있습니다. 한국 고유의 음식을 만들고 체험하는 요리 학교를 아버지의 고향인 김천에 만드는 것이라고 전합니다. 



그 원대한 꿈을 위해 미국에 살던 남동생 두 명까지 귀농을 했다고 합니다. 2년에 걸친 개간 작업을 끝내고 올해 첫 농사를 지었습니다. 앞으로 5년 안에 형제들의 꿈이 완성될 예정이라고 합니다.항상 요리에 대해 연구하고 노력을 하는 그녀의 노력이 있기에 우리나라 요리문화가 더욱더 발전하는듯 합니다. 앞으로의 그녀의 노력과 열정에 응원의 박수를 보냅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