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10월 7일 오전 10시56분께 고양시 덕양구 화전동 대한송유관공사 경인지사 옥외탱크 14기 중 하나인 휘발유 탱크에서 화재가 발생했습니다. 불은 탱크에 있던 휘발유 440만ℓ 중 남은 물량을 다른 유류탱크로 빼내는 작업과 진화작업을 병행한 끝에 17시간 만인 8일 오전 3시58분께 완전히 꺼졌습니다.

이 화재 사건에 고양시 경찰서는 10월 7일 발생한 고양 저유소 화재 사건과 관련해 중실화 혐의로 스리랑카인 A(27)씨를 긴급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8일 밝혔습니다A씨는 이날 저유소 인근 강매터널 공사장에서 풍등을 날려 화재를 일으킨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 공사장과 저유소 사이는 1km 이내 거리라고 경찰은 밝혔습니다. 풍등은 고체 연료에 불을 붙여 만든 뜨거운 공기로 하늘로 날리는 소형 열기구 입니다.


경찰의 설명을 들어보면, A씨가 날린 풍등은 불이 난 저유시설 잔디밭에 떨어지며 발화가 이루어 졌습니다. 경찰은 이 불씨가 유증환기구를 통해 저유탱크로 들어가 폭발이 발생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풍등이 잔디밭에 떨어져 불이 일어나는 장면을 근처의 CCTV 을 통해 포착하고 추적 수사를 통해 강매터널 공사장에서 풍등을 날린 A씨를 8일 오후 4시30분 검거했다”고 밝혔습니다. 비전문취업비자로 입국해 서울, 문산 고속도로 강매터널 공사장에서 일하는  스리랑카인 A씨는 자신이 풍등을 날린 사실에 대해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과 함께 불이 난 경위에 대해 분석을 했고, 상당 부분 분석이 끝난 상태”라며 “자세한 사건 의 경위는 9일 오전 브리핑을 통해 밝히겠다”고 전했습니다.


한편, 폭발 화재가 발생한 고양시 저유소 탱크는 화재를 일으킬 수 있는 유증기 제거 설비를 갖추지 않았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8일 한겨레의 취재 결과, 불이 난 경기도 고양시 저유소의 휘발유 탱크에는 유증기 회수 설비가 설치돼 있지 않았습니다. 현장 관계자들 사이에선 탱크 안에 차있던 유증기에 불이 붙어 폭발 화재로 이어졌을 가능성도 거론됐습니다. 유증기 회수 설비란 인체에 유해하고 대기 환경을 해치는 휘발성유기화합물이 대기에 무차별적으로 배출되지 않도록 하는 설비로 알려져 있습니다.

대한송유관공사 관계자는 이날 한겨레와 한 통화에서 “해당 시설엔 유증기 회수 설비가 없다. 하지만 유증기 회수 설비가 있느냐보다 중요한 것은 점화 원인“이라고 밝혔습니다. 정유업계의 한 관계자도 “유증기가 자연 발화했을 것이란 얘기도 나오는데 이해가 안 된다. 불이 나려면 반드시 스파크가 있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날 화재 현장에서 실시된 합동 감식에서 경찰과 국립과학수사연구원, 가스안전공사, 소방당국 관계자들은 확보된 증거와 자료를 바탕으로 화재 원인을 집중 분석했습니다.


송유관공사는 이날 사전 브리핑에서 “화재 발생 당시 폼액 발사 장치를 가동해 1시간30분 동안 6천ℓ의 폼액을 뿌렸지만 화재 진압에 실패했다”고 밝혔습니다. 폼액은 기름화재나 선박화재 때 거품을 내어 화재를 잡는 액체 소화 물질로 알려져 있습니다. 또 “불이 났을 때 입·출하 작업 등 외부 활동이 없었고, 탱크 안에도 스파크를 일으킬 요소가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탱크에 저장된 기름 가운데 260만ℓ(시가 34억원)가 탔고, 180만ℓ의 기름은 다른 탱크로 옮겨졌다. 다행히 인명 피해는 없었습니다.

화재의 규모와 금액적 손해에 비해 인명피해가 없었다는건 정말 다행입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